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홍남기 부총리 "미·이란 갈등 아직 우리 실물경제 영향 없어-과도한 불안 경계"“금융 진정·실물경제 직접 영향 없어 정세 불확실성 상존…시장동향 주시”

[테크홀릭]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재한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미국과 이란의 갈등과 관련해 "국내외 금융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며 실물 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 동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며 "중동지역의 정세 불안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는 만큼 관련 정세와 시장 동향을 냉철히 주시해 차분하게 그러나 필요하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두 나라 간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며 오히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내유가와 환율도 안정되는 등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우리 교민과 기업 근로자 피해도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향후 대응과 관련해 "정부 목표는 국민 안전 확보와 경제 파급 영향 최소화"라며 "정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계장관회의,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수시 개최하고 6개 분야별 대책반 가동 등 범정부적으로 종합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6개 대책반은 교민안전, 국내외 금융시장, 수출, 유가, 건설, 해운 등이다.

홍 부총리는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응 전략과 세부대책을 면밀히 점검하고 언제나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정부·민간 비축유 방출 등 이미 마련돼 있는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에 따른 단계별 조치를 선제적으로 신속하게 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엄중한 인식을 갖출 필요는 있겠으나 지나치게 과도한 불안감을 강조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관계장관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했다.

#미국 #이란 #실물경제 #교민안전 #수출 #유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