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네이버해피빈, 국내·외 사회 전반적인 기부문화 확산 업무협약 체결플랫폼 기반의 미래지향적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한 동반자 관계 구축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1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네이버해피빈(대표 최인혁)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국내·외 사회 전반적 기부문화 확산 ▲사회적 기업의 활동 생태계 구축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며, 양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들에 대해 전략적 파트너로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두 기업은 이미 2019년  네이버해피빈의 ‘가볼까’라는 프로그램 공동작업을 통해 ‘신한은행과 함께 가볼까’라는 테마로 플랫폼에 기반한 온·오프라인 연계 사회가치 창출 모델을 사업화한 경험이 있다.  ‘가볼까’는 네이버 예약 시스템을 기반으로 사회적 기업이나 사회적 단체의 사업에 일반 참여자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만든 신개념의 봉사 및 사회 참여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은 ‘가볼까’의 경험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시대적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온라인 플랫폼 강자인 네이버해피빈과 금융권 사회책임 우수 기업인 신한은행이 선도적으로 만들고자 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양사는 첫번째 공동사업으로 18일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되는 신한은행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휴대폰 QR스캔을 통한 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부방식을 직원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네이버해피빈이 가진 플랫폼과 신한은행의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사업 노하우가 접목되면 일반 개인들과 소규모 사회단체가 사회가치 창출의 주역으로 나설 수 있는 큰 전화점이 될 수 있다”면서 “디지털을 통해 사람과 사회의 가치가 더욱 커지는 상생의 시대가 되도록 양사가 협력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과 네이버해피빈은 지난 2012년부터 신한은행 직원들이 급여에서 만원을 기부하는 ‘신한가족 만원나눔기부(만나기)’ 프로그램과 자발적 직원 기부 프로그램인 ‘사랑의 클릭’ 사업을 함께해 오고 있으며, 8년 동안 100억이 넘는 직원 기부금을 통해 1,279개의 사회단체의 사업을 후원해 오고 있다.

#신한은행 #네이버해피빈 #기부

1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신한금융그룹 이병철 부문장(왼쪽에서 세번째)과 네이버해피빈 최인혁 대표(왼쪽에서 네번째)가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