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 금융계열사도 세대교체-50대 CEO 체제로

[테크홀릭] 삼성금융계열사가 21일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먼저 삼성생명은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전영묵(56)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부사장)를 신임 대표(사장 승진)으로 추천했다. 임기 만료를 1년 앞둔 현성철(60) 삼성생명 대표가 세대교체를 위해 사의를 표명한 데 따른 인사다.

전 사장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2015년까지 29년 간 삼성생명에서 근무했다. 삼성생명 재무심사팀장, 투자사업부장, 자산운용본부장 등 자산운용 관련 주요 보직을 거쳤다. 2015년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2018년부터 삼성자산운용 대표로 일했다. 금융업 전반에 걸친 종합적 안목을 갖춘 인물로 평가 받는다.

삼성생명 측은 "전 내정자가 올해로 창립 63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혁신을 가속화하며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카드도 임원후보추천위를 열어 김대환(57)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추천했다. 김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마케팅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 전무 등을 지내고 2018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내정자는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미래전략실 금융일류화추진팀 출신이기도 하다.

김 내정자는 재무관리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삼성카드 측은 “김 부사장이 참신한 전략과 과감한 혁신으로 회사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자산운용도 추천위를 열어 심종극(57)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부사장)을 대표로 추천했다. 심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경영진단팀 상무, 소매금융사업부 사업부장, 전략영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2년 전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사장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심 내정자는 자산운용 및 금융마케팅 관련 전문성을 두루 인정받은 인물로 평가 받는다.

이들 내정자들은 조만간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 선임된다.

한편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57)와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57)는 유임됐다. 2018년 7월부터 삼성증권 대표이사를 맡은 장 대표는 이날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됐다.

이번 교체로 삼성 금융계열사 수장들은 모두 50대가 됐다. 삼성생명의 현성철(60) 사장과 삼성카드의 원기찬(60) 사장은 세대교체 요구 등을 감안해 용퇴를 선언했다. 원 사장은 2013년 12월부터 삼성카드를 지휘했던 업계 장수 최고경영자였다.

#삼성생명 #삼성카드 #삼성자산운용 #임원인사

(사진 왼쪽부터)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내정자,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내정자,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대표 내정자.(사진=삼성생명/삼성카드/삼성자산운용)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