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홍남기 "중동상황, 국내외 금융·국제유가 등 미치는 영향 제한적-"모니터링 지속"관계장관회의 열고 합동 대응체계 점검

[테크홀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및 중동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현재까지 중동상황에서 우리 교민이나 통항선박 등에 특이한 동향이 관찰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이란간 군사적 충돌가능성이 낮아지면서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제유가 등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다만 중동지역 내 정정불안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하는 만큼 경계감을 지속 유지하면서 관계부처 합동 대응체계를 중심으로 모니터링을 지속하는 한편 필요시 교민안전 확보 및 우리경제 파급영향 최소화라는 양대 목표 아래 신속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상황별 대응방안을 조율했다. 홍 부총리는 "무엇보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원상회복을 위해 대화노력 지속과 함께 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모든 상황에 철저히 적시에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동상황 #일본수출규제 #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및 중동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재부)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