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금융지주, 지난해 순이익 2.4조-지주 출범 후 최대전년 대비 7.8%↑-이자·수수료 이익 2.1% 증가

[테크홀릭] 하나금융은 2019년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 2조4천84억원을 거뒀다고 4일 공시했다. 전년보다 7.8% 증가한 수치로, 2005년 12월 지주 설립 후 최대 실적이다.

하나금융은 "임금피크 직원 특별퇴직금,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 환차손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지만 명동 사옥 매각이익, 베트남 지분투자 관련 파생이익 등과 상쇄돼 이익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자 이익(5조7천737억원)과 수수료 이익(2조2천565억원)을 합한 그룹 '핵심이익'은 전년보다 2.1% 증가한 8조302억원이었다.

자산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그룹 대손 비용률은 전년 수준인 0.18%,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1bp(1bp=0.01%포인트) 하락한 0.48%였다. 연체율은 0.30%로 7bp 개선됐다.

그룹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총자산수익률(ROA)은 각각 8.78%, 0.60%를 기록했다.

하나금융은 주당 1천60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핵심 관계사인 하나은행은 지난해 4분기 3천653억원을 포함해 연간 2조1천565억원의 연결 당기순이익을 냈다. 전년 대비 3.4% 증가한 수치로, 역시 구 외환은행과 통합해 출범한 후 최대 실적이다.

이자 이익 5조4천140억원, 수수료 이익 8천864억원으로 핵심이익은 전년보다 2.7% 늘었다.

핵심 저금리성 예금은 전년 말 대비 13.3% 증가한 59조6천200억원, 정기예금은 11.2% 늘어 133조3천670억원으로 집계됐다. 예대율은 94.4%였다.

원화 대출금은 218조3천850억원으로, 중소기업 대출이 전년보다 10.3% 증가한 87조9천330억원을 차지했다.

연체율과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각각 5bp, 13bp 개선된 0.20%, 0.39%로 집계됐다. 통합 은행 출범 후 최저 수준이다.

신탁자산을 포함한 하나은행의 총자산은 435조7천571억원이다.

이외에 하나금융투자는 전년 말보다 84.3% 증가한 2천803억원, 하나카드는 47.2% 감소한 563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냈다. 하나캐피탈은 1천78억원으로 전년보다 47.2% 줄었다. 하나생명은 237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61억원이었다.

#하나금융지주 #IR #4Q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