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융투자, 무궁화신탁 해외전환사채 발행대표주관사 및 총액인수인 참여

[테크홀릭]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병철)가 13일 주식회사 무궁화신탁의 해외전환사채 발행 주관을 성공리에 완료했다고 밝혔다.

무궁화신탁은 2009년 신탁업 인가를 취득한 국내 부동사 신탁사로 우수한 경영진과 다각화된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여 주고 있는 회사이다. 이번 발행 규모는 미화 1700만달러, 만기 5년의 홍콩 사모 발행이다.

무궁화신탁은 본 CB 발행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토지 신탁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운용 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며 향후 주식으로 전환 시 자본확충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CB 발행은 신한금융투자가 대표 주관사 및 총액인수인으로서 참여하고 해외 기관투자자로는 글로벌 투자그룹인 액티스그룹이 참여하였다. 신한금융투자 홍콩 법인이 CB 등록발행과 관련된 홍콩 유관기관 협의와 결제 및 전환 대행 기관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발행사에게 계열사 간 협업을 통한 ‘원 신한 솔루션(One Shinhan Solution)’을 제공해 주었다.

신한금융투자는 축적된 해외 IB 업무 역량을 기반으로 역외 발행을 하고자 하는 국내 기업 고객 커버리지 구축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 #무궁화신탁 #해외전환사채

(왼쪽부터)해외기관투자자 Aktis Capital의 Danny Ong Yee 회장과 무궁화신탁 이용만 회장, 신한금융 GIB 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이 무궁화신탁의 해외전환사채 발행 주관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투자)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