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최태원 SK 회장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상인 돕고, 내수진작 위해 구내식당 문 닫을 것"13일 문재인 대통령과 간담회서 언급, SK "내주부터 시행"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3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인들을 위해 일주일에 한번씩 회사 구내식당 문을 닫고 주변 식당에서 점심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내수진작에 힘을 보태겠다'는 취지로 이렇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다음주부터 서울 종로구 서린동 소재 본사를 비롯해 각 사업장 별로 매주 한차례 구내식당 문을 닫고 외부 식당을 이용토록 할 계획이다.

SK그룹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상인을 돕고, 내수진작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일정기간 매주 한차례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음으로써 구성원들의 인근 식당 이용을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각 사업장별 주변여건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수립할 예정이고 SK는 이를 위해 구성원 대상 사내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추가 방안도 모색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 같은 발언에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도 일주일 중 하루는 (내부식당) 문을 닫고 밖에서 식사하도록 했다"며 화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최태원 SK 회장의 발언과 관련, "대통령도 좋은 생각이라고 했고 나도 좋은 생각이라고 느꼈다"며 응원의 글을 남겼다.

#최태원 #SK #내수진작 #중소상인 #구내식당

최태원 SK회장(사진=SK)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