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조원태, 反조원태 연합 장기전 돌입할까?캐스팅 보트 쥔 국민연금공단과 소액주주들 표심 잡기 치열

[테크홀릭] 한진그룹 경영권 싸움이 물밑에서 치열하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한동안 조원태 현 경영진이 유리한 구도로 전개되던 싸움이 조현아측 공세로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한진칼 주가는 강세로 출발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연합 측이 한진칼에 주주제안을 발표하자 경영권 분쟁에 투자자들이 큰 관심을 갖는 모양새다.

한편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달 투자금 1000억 원을 목표로 하는 '케이씨지아이제1호의5 사모투자' 펀드를 설정해 자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KCGI의 이런 자금 조달이 한진칼 지분을 더 확보하기 위한 '실탄'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조현아 측이 KCGI의 지원에 힘입어 경영권 장기 싸움에 돌입하려는 것은 현재 상황이 경영권을 빼앗아 오기에 다소 힘이 부친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현재 3자 연합이 보유한 의결권 유효지분은 31.98%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 회장 측 우호 지분 33.45%에 비해 약간 열세다.

이번 정기 주총에서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을 저지하거나 3자 연합 측이 주장해온 경영 정상화 방안이 통과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렇다면 이번 KCGI의 사모펀드 모집은 내년 정기 주총이 목표가 될 수도 있다. 그렇지 않더라도 장기전을 대비하는 포석이 될 수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반(反) 조원태 3자 연합은 이번에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제출하면서 항공 분야를 넘어 외부 사내이사 후보를 선정, 경영진을 견제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를 사내이사로,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를 기타 비상무이사로 각각 추천했고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 사람 변호사를 내세웠다.

3자 연합은 13일 성명서를 통해 “오직 한진그룹 정상화라는 확고하고 단일한 목적을 갖고 진정성을 주주제안서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한진그룹이 경영혁신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3월 임기가 만료되는 한진칼 이사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내이사)과 사외이사인 이석우 법무법인 두레 변호사다. 3자 연합은 이들의 연임에 반대표를 던져 기존 경영진의 교체를 시도해 보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시도가 쉽게 먹혀들지는 알 수가 없다는 것이 재계 관계자의 관측이다.

새로 사모폰드에서 1000억 원의 자금을 더 모아야 하는데 쉽지 않은 일이고 한진칼 주식이 경영권 분쟁으로 더 높아만 가고 있어 실제 더 많은 자금을 필요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새로 추천한 사내이사의 전문성이 결여되어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고 경영합리화를 내세웠지만 특별한 대안도 별로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도 나오는 모양새다.

국민연금공단과 소액주주 및 외국인 지분이 향방 결정

양측의 경영권 분쟁이 팽팽하면 할수록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연금공단과 소액주주의 힘도 커지고 있다. 국민연금은 한진칼의 지분 4.11%를 소유하고 있다. 2018년 7월 말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이후 국민연금은 2019년 3월 한진칼 주총을 앞두고 주식 보유목적을 단순투자에서 경영 참여로 변경했다.

이 때 처음으로 경영 참여 주주권행사에 해당하는 정관변경을 전격적으로 제안하며 적극적 주주 활동에 나섰다. 이번에는 거기까지는 나아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외국인과 소액주주 등을 합하면 30.38%가 되어 경영권의 승인이냐 변경이냐를 결정할 수 있는 막강한 힘이 생기기 때문에 경영권 참여가 저절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따라서 조현태 조현아 측은 이들 세력을 붙잡아 자기편으로 만들려는 물밑 노력을 3월22일까지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다.

재계는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도 한쪽이 완승하는 구도가 되기 어려워 한진칼의 경영권은 당분간 혼돈에 빠질 수밖에 없고 경영권 분쟁이 계속되면 미래 투자나 기업 부흥을 위한 도전도 어려울 것이 분명한 만큼 남매가 대화를 통해 휴전하고 경영권을 지켜가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한진그룹)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