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정의선 체제 본격화-정몽구 회장 21년만에 현대차 등기이사 연임 안해정 회장 미등기 임원으로 역할 지속-미래 신규사업 구상 따라 사업목적도 변경

[테크홀릭]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21년 만에 의장직을 내려놓으면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에 오르며 그룹 총수로서 자리를 굳힐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몽구 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은 회장으로서 역할을 지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사회 의장은 다음 달 19일 주총 후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넘겨받을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 겸 그룹 회장을 맡은 뒤 경영을 진두지휘하며 현대·기아차를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다. 품질경영과 현장경영 철학을 뚝심있게 밀어붙여 경쟁력을 끌어올렸고 세계 주요 지역에 현지공장을 건설하며 도전해 빠른 성장을 일궈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헌액된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부분 진행됐다. 2018년 9월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이사회 의장직 계승도 시기가 언제냐일 뿐 자연스런 수순으로 예상돼왔다.

정 회장은 80대에 접어들면서는 공식 행보는 거의 하지 않았고 이사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다음 달 19일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변경해 사업 목적에 모빌리티 등 기타 이동수단과 전동화 차량 등의 충전 사업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AI, 보틱스, PAV(개인용 비행체, 신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웠다.

현대차는 이번 이사회에서 재경본부장인 김상현 전무를 신규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현대비앤지스틸을 제외한 모든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들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등기이사에 두고 있다"며 "미래 분야 투자를 통해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수익성 최우선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이날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주우정 전무와 사외이사 김덕중, 김동원 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의결했다.

#현대차 #정몽구 #정의선

정몽구 회장(왼쪽)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오른쪽)(사진=현대차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