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윤종원 기업은행장, "노조 추천 이사제 과도하게 흐를 경우 문제-어떻게 운용하냐가 문제"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참석

[테크홀릭]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노동 이사제 단점에 대해 지적한 이태규 의원 질의에 "경영에 있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 과도하게 흘러갈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윤 행장은 "유럽은 영미제도와 달리 직원의 대표가 이사회에서 의견을 진술할 수 있는 기회가 꽤 있다"며 "앞으로 노동조합에서 외부전문가를 선임하고 또 이사회에서 건설적인 기능을 해 장점이 발휘된다면 의미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의원은 낙하산 인사 논란과 공기업 노조의 투쟁이 반복되는 상황을 지적하며 "공기업 노조는 오히려 낙하산 인사를 즐기고 있다. 윤 행장이 정상출근을 노조와 타협하면서 노동인사제추진 등을 합의를 봤는데 공기업 개혁 방향과 맞냐"고 물었다.

이에 윤 행장은 "배치되는 부분은 없고 선은 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그러면서 "기업은행은 지금도 사외이사 네 분 가운데 한 분은 노동운동 관련 전문가로 선임돼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사회 활동에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윤종원 #사외이사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IBK기업은행)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