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2월 1~20일 일 평균 수출 9.3%↓-코로나19 여파 시작되나

[테크홀릭] 2월 1~20일 1일 평균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 이상 줄고 특히 대(對) 중국 거래가 낮아져 신종 코로나 19 여파로 분석된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29억1천만달러) 늘었다.

하지만 조업일수(15.5일)가 작년 동기(12.5일)보다 3일이나 많았기 때문에, 1일 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9.3% 줄었다.

중국 수출이 3.7% 감소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이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 싱가포르(-26.7%)도 수출 부진이 컸다.

2월 1~20일 수출입 실적(자료=관세청)

 반면 미국(24.2%), 베트남(19.8%), EU(12.8%), 일본(7.1%) 시장에서 호조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5.4%), 자동차 부품(40.6%), 무선통신기기(8.2%) 등의 수출은 늘었지만 석유제품(-4.1%), 승용차(-0.1%), 선박(-29.0%) 등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256억달러)은 작년 동기 대비 4.7%(11억6천만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20일까지 우리나라는 7억달러 정도의 무역흑자를 냈다.

수입 품목 가운데 가스(5.0%), 석유제품(52.1%), 승용차(56.9%)는 늘고 원유(-1.9%), 기계류(-4.5%), 석탄(-32.7%) 등은 줄었다.

앞서 지난 1월 1~20일 1일 평균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감소하는 데 그쳐 반등 기대를 높였다.

#코로나19 #수출 #중국 #관세청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