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한상의, 코로나19 확산-회원사 18만곳에 출퇴근 시차제·재택근무 권고코로나19 대책반도 운영-"경제계 전염병 확산 예방" 위해

[테크홀릭]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원사들에 출퇴근 시차제, 재택근무, 원격회의 등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경제계도 대중교통 혼잡도와 밀접 접촉을 줄여 전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라고 권고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상의 회원사인 전국 18만개 기업이 대상이다.

대한상의는 신임 우태희 상근부회장을 반장으로 하는 '코로나19 대책반'을 꾸려 경제계의 어려움을 접수하고, 코로나19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중장기적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

#대한상의 #코로나19 #출퇴근 #시차제 #재택근무 #원격회의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