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연임-"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종합경제단체로 위상 정립하겠다"조원태·김창범·하현회·이인용 등 비상근 부회장 선임

[테크홀릭]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5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51회 정기총회를 열고 손 회장 연임안과 2020년도 사업계획안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회장단 추대 및 회원사 만장일치로 경총 회장을 2년 연임한다.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경총)

회장단은 손 회장이 2018년 3월 취임 후 노동·경제·경영 등 기업활동 전반의 이슈에 대응하는 경제단체로서 역할을 정립해 경총의 위상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총회에서는 김용근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비상근 부회장(총 24명) 20명과 감사 등 임원이 회장 추천을 거쳐 재선임됐다.

또 대표 변경이 이뤄진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 한화솔루션 김창범 부회장,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 등은 신규 비상근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회장단 회의 공식 기구화' 등 정관 개정안도 의결됐다.

경총은 그동안 회장단 회의가 비공식으로 운영돼 결정 사항의 법적 효력이 제한된다는 지적에 따라 회장단 회의를 정관상 공식 기구로 규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회장을 의장으로 한 회장단 회의에서는 신임 회장 후보 추천, 임원 선임 관련 협의, 주요 경영과 정책 사항에 대한 의견수렴, 협회를 대표한 대외활동 수행, 그 밖에 의장 상정 사항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손경식 회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종합경제단체로서의 역할과 위상을 확실하게 정립해 나가겠다"면서 "경총 회장으로서 기업의 도전과 혁신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이날 총회를 위임장 제출 등으로 규모를 최소화했고 방역 조치 등 감염 예방 관리 절차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했다.

#경총 #손경식 #연임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