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전, 11년만에 최악의 실적-작년 영업손실 1조3566억원“전기판매량 줄고 설비투자 늘어난 탓, 탈원전과는 무관”

[테크홀릭] 한전은 28일 2019년 연결기준 영업적자가 1조3,56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2008년 2조7,981억원 적자 이후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6년 만에 적자를 낸 2018년(-2,080억원)보다도 적자 폭이 6.5배 확대됐다. 매출은 59조928억원으로 2.5% 감소했다.

한전은 올해 비교적 온화한 날씨로 인해 냉난방 전력수요가 줄어 전기 판매량이 전년보다 1.1%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이 53억원에서 7,095억원으로 133.9배 치솟았고 설비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와 수선유지비도 전년보다 5.6% 늘었다. 봄철과 겨울철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지하거나 제한하도록 한 미세먼지 대책에 따라 석탄 이용률이 떨어진 것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연료비는 국제유가 하락, 원전 이용률 상승으로 전년보다 9.1% 감소했다.

한전은 작년 실적은 ‘탈원전’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해 원전이용률은 70.6%로 전년보다 4.7% 포인트 올랐다. 원전 예방정비일수 역시 2018년 2,824일에서 지난해 2,435일로 줄었다. 한전은 “올해 원전 이용률이 70% 중반대로 상승하면서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한전 실적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한전 관계자는 “제조업의 가동률이 떨어지면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답했다.

#한전 #IR #탈원전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