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주주연합 저격 "급조된 토양서 결실 맺을 수 없어"51주년 기념사-"대한항공 코로나19 의연한 헌신, 어떤 감사도 부족"

[테크홀릭]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창립(3월1일) 51주년 기념사'를 통해 "급조한 토양,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그런 자리에 심어진 씨앗은 결코 결실을 맺을 수 없다"면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이 결성한 이른바 '반(反) 조원태 주주연합'을 겨냥한 듯, "대한항공은 '급조된 토양'이 아닌 오랜 세월 견디고 '성숙해진 토양'에 뿌리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 창립 기념일을 맞아 2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기념사에서 "함께 씨앗을 뿌리며 대한항공의 빛난 미래를 만들어나가자"고 했다.

조 회장은 임직원들의 평범한 일상이 대한항공의 미래를 위한 소중한 '씨앗'이라며, 이를 위한 '토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조 회장은 자신을 중심으로 한 현 경영진 체제를 '성숙한 땅'으로 비유했다. 조 전 부사장을 필두로 한 '3자 연합'과의 차별성을 내세운 것이다.

조 회장은 "국가의 부름에 자신의 안위조차 뒤로 하고 우한행 전세기에 자원한 헌신과 희생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값진 씨앗이다. 우리 임직원들의 가치 있고 소중한 씨앗은 마땅히 좋은 곳에 뿌려져야 한다"며 "이런 저런 재료들을 섞어 급조한 토양,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그런 자리에 심어진 씨앗은 결코 결실을 맺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오랜 세월 비바람을 견뎌낸 성숙한 땅, 씨앗을 소중히 품어주고 충분히 뿌리내릴 수 있는 그런 자리가 우리의 일상과 헌신 그리고 희생을 심기에 합당하고 적합한 토양"이라고 부연했다.

'급조한 토양'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는' 등의 표현은 3자 연합을 지칭하는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3자 연합의 주주제안 등 여러 행보를 에둘러 비판하며, 현 체제의 정당성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아울러 "우리가 바라는 결실을 맺기까지 과정이 항상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하루하루 성실히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에 담긴 가치 있는 미래를 보며 사랑과 정성으로 가꾸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일조하기 위해 별도의 창립기념식 행사를 하지 않았다.

#대한항공 #조원태 #창립 #기념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대한항공)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