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샘, 대리점 임대료 3~4월 대구·경북 전액, 그 외 전국 지역 50% 감면“방역 등 대리점 지원책 지속 마련 할 것”-긴급구호 자금 10억 기부 등 위기 극복 적극 동참

[테크홀릭]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이사 강승수)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지원책을 내놨다.

한샘은 3~4월 두 달간 대구∙경북 지역 상생형 표준매장의 대리점 임대료를 100% 감면하고 그 외 지역은 50%를 감면한다. 코로나 19로 인해 대리점주가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 40개 상생형 표준매장에 입점한 약 280개 대리점이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지역 대리점들은 두 달간 임대료를 전액 면제받으며 매월 지출될 수 밖에 없는 고정비가 축소돼 매장 운영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게 됐다. 지원금은 두 달간 총 8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샘의 ‘상생형 표준매장’은 국내 가구업계 최초로 본사가 직접 매장을 임대해 제품 전시장을 만들고, 여러 대리점주가 입점해 영업을 하는 곳이다. 주요 상권에 대형 매장을 내고 싶으나 비용과 인력 등 제반 여건이 따르지 않는 대리점의 현실을 감안해 본사가 마련한 매장이다.

이밖에 한샘은 대리점 지원의 일환으로 매장 방문 고객과 현장에서 근무하는 영업사원, 시공협력사원 등의 안전을 위한 방역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5억원의 긴급 예산을 편성해 디자인파크 등 대형복합매장과 전국 중소규모 대리점에서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고객 집을 방문하는 한샘의 시공 및 AS 협력기사에게는 마스크를 지원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지난 3일에는 대구경북 지역의 쪽방촌 어르신과 지역아동센터 저소득가정 아동 등을 위해 써달라며 사랑의 열매에 10억원 기부를 결정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에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에 어려움에 빠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이른바 '착한 임대인' 운동이 일고 있다. 건물주들이 자발적으로 세입자의 임대료를 깎아주거나 면제해주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정부도 소상공인 임차인의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건물주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하는 등 ‘착한 임대인 운동’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한샘은 이와 같은 전국민적인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속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한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 분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 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 걸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샘 #코로나19 #상생 #임대료 #감면 #대구 #경북 #소상공인 #지원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