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주주총회서 연임 확정-이변없이 '3년 더'우리금융 주주총회 연임 안건 가결-"고객 신뢰·혁신으로 1등 그룹 달성"

[테크홀릭]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지주는 25일 오전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앞으로 3년 임기를 이어가게 된다.

앞서 우리금융 이사회는 지주 체제 2년차를 맞은 그룹의 안정을 위해 손 회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금융감독원의 징계절차가 진행되던 도중이었다. 다만 손 회장이 겸임하던 은행장은 분리해 권광석 행장이 취임했다.

이사회는 손 회장의 문책경고가 확정된 뒤에도 손 회장 거취 등 기존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손 회장은 개인 자격으로 현재 징계에 불복하는 소송을 진행 중이다. 본안 소송에 앞서 징계 효력을 멈춰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은 지난 20일 인용 결정을 받았다.

손 회장은 올해 경영목표를 '고객 신뢰와 혁신으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로 내세웠다. 지주사 창립 1주년 기념행사에서는 스스로 미래를 준비하는 그룹체제 2년차를 당부하고 고객 신뢰 1등 금융그룹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 상정된던 2019년 재무제표 승인안과 첨문악 사외이사, 김홍태 비상임이사, 이원덕 사내이사 등 선임도 가결됐다.

#손태승 #우리금융 #연임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사진=우리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