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두산중공업, 경영위기에 정부가 나섰다-1조원 긴급 수혈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서 결정

[테크홀릭]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는 27일 오전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국책은행을 통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신규 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1조원 규모로 두산중공업에 대출 지원을 한다.

두 은행이 지원액의 절반씩을 책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전날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차입신청과 계약체결을 위한 이사회를 열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이 두산중공업의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여기에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의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는다.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5억달러(약 6천100억원) 규모 해외 공모사채의 대출 전환 건과 이번 대출은 별개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했고, 수출입은행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날 오후 두산중공업 지원 세부사항을 발표한다.

#두산중공업 #기재부 #산자부 #금융위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