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금융위 "대기업 적극 지원-시장 자금 조달 등 자구노력은 있어야""국토부와 항공업에 필요한 조치 점검 중"

[테크홀릭] 금융위원회는 3일 은성수 금융위원장 주재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3월24일 발표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후속 조치 중 대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원칙을 다시 밝히면서 정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대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다만 내부 유보금, 가용자산 등을 최대한 활용하는 자구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방침은 재확인했다.

금융위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며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이용을 원하는 기업은 업종 등을 제한하지 않고 자금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기업에 대해선 "소상공인·중소기업과 달리 시장접근이 가능한 대기업 등이 정부 지원프로그램을 이용하려는 경우에는 내부 유보금, 가용자산 등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1차적으로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자구노력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시장조달 노력이 선행돼야 하는 만큼 정부 지원프로그램이 금리, 보증료율, 만기 등의 측면에서 시장보다 좋은 조건을 제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손병두 부위원장이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대기업의 시장 자금조달 우선과 자구노력 선행 등을 언급한 후, 일각에서는 금융위가 대기업에 대한 선제적 자금 지원 문을 닫았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금융위는 "기업금융 지원 프로그램은 금융시장 시스템 복원을 뒷받침해 금융시장이 제 기능을 발휘해 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을 시장에서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고도 밝혔다.

최근 어려움을 겪는 항공업에 대해서는 "항공업 경영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필요한 조치를 점검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위 #대기업 #지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