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오비맥주, 코로나19에 판매급감-청주공장 4주 생산중단

[테크홀릭] 오비맥주가 코로나19발 경기 불황 속 판매 급감과 재고 적체 심화에 따라 청주공장 생산을 4주간 중단한다.

오비맥주는 3일 오는 6일부터 4주간 청주공장의 제품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공장 전체가 문을 닫는 방식은 아니고 설비·출하 등 담당 업무는 유지한 채 제품 생산만 중단한다.

오비맥주 생산공장(이천·청주·광주) 중 청주공장은 주로 유흥·외식업소에 들어가는 업소용 카스를 생산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올해 초 코로나19 영향으로 유흥·외식업 측 주류 판매량이 급감했다"며 "업소용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 청주공장 생산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경쟁사인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지난해부터 업소용 시장점유율을 크게 잠식한 것도 이번 생산중단 결정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청주공장 전체 인력의 약 40%를 차지하는 약 120~130명의 제품 생산 인력이 휴무에 들어간다. 휴무자는 해당 기간 평균 임금(급여+상여금)의 70%만 받는다.

오비맥주는 국산맥주 위주로 생산하는 이천공장과 수제·수입 맥주를 생산하는 광주공장의 생산은 그대로 유지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마트 등에 공급하는 가정용 맥주 판매량은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비맥주 #청주공장 #생산중단 #코로나19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