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시아나항공, 3000억 규모 단기차입금 증액 결정

[테크홀릭] 아시아나항공은 7일 3천억원의 단기차입금 증액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자기 자본 대비 33.03%에 해당한다.

차입 목적은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 차입 형태는 한도여신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산업은행 외화지급보증 및 수출입은행 수입이행성보증의 한도여신 전용 관련 이사회 결의에 따른 공시 사항으로 산업은행 2천152억원, 수출입은행 848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 5천억원을 인수했고, 한도 대출 8천억원, 스탠바이 LC(보증신용장) 3천억원을 제공했다. 산은과 수은은 당시 7대 3의 비율로 자금 지원을 책임졌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번에 차입하기로 결정한 자금은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스탠바이 LC 용도 3천억원이다.

한도 대출 8천억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전액 대출받아 사용했다.

이번 차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이 금융기관에서 차입한 금액은 1조5천74억원으로, 단기 차입금은 2조3천69억원으로 늘어났다.

#아시아나항공 #단기차입금 #증액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