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순환휴직여유 인력 모두 휴업키로-4월16일~10월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 실시

[테크홀릭]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아 경영환경이 악화된 항공업계가 끝없는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섰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국내 직원 70% 이상의 휴업에 돌입키로 했다. 대한항공은 오는 4월16일부터 10월15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6개월간 휴업을 실시한다. 국내 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대상이며,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에 돌입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휴업 기간 임금은 휴업수당(평균임금의 70% 혹은 통상임금)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휴직에 돌입하는 직원의 규모는 전체 인원의 70%를 넘는 수준이다.대한항공노동조합도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의 일환으로 이 같은 자구안에 동의했다.

아시아나항공 또한 이달부터 전 직원이 15일 간 무급휴직을 하고 있다.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협력사들도 희망퇴직, 무급휴직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대한항공 인천 기내식 센터에서 일하는 협력사 직원 1300여명 중 이미 1000명 이상이 출근하고 있지 않다.아시아나항공 협력사 아시아나KO는 다음달부터 무기한 무급휴직에 돌입하고, 아시아나AH는 직원의 50%에 희망퇴직을 통보했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상황도 심각하다.지난달 24일부터 모든 국내외 노선을 운휴 중인 이스타항공은 전체 임직원 20%를 줄이는 정리해고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항공사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현실화된 셈이다.

이스타항공은 당초 전체 인력인 1680여명 중 750명을 내보내려고 했지만, 근로자대표 측과의 회의를 통해 구조조정 인력을 최소화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정규직을 포함한 약 350명이 구조조정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측은 감축 인력 규모를 줄이는 대신 급여 조정 등 고통 분담 방안을 근로자대표 측에 전달했다.

진에어는 지난달부터 신청 직원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시행 중이며, 지난달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순환 휴직의 대상을 최근 일반직까지 넓혔다.에어부산은 전 직원이 40일간 유급휴직을 시행 중이며 에어서울은 직원 90%가 무급휴직에 돌입했다. 티웨이항공은 단축 근무와 유급휴직을 하고 있다. 제주항공도 전 직원 대상 유급휴직을 진행하고 있다.

항공사들은 유·무급 휴직 외에도 임원 급여 일부 반납, 기재 축소 등 비용 절감 조치도 취하고 있다. 업계 종사자들은 코로나19를 유례 없는 위기로 정의하고 있다.

우기홍 대한항공은 지난달 9일 사내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IMF때도 (여객 노선을) 약 18% 정도만 감축했던 것과 비교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는 정말 심각하다"며 "더 심각한 것은 언제든지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는 것과 언제까지 이런 상황이 지속될지 예상조차 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에 처한 항공사들의 고난은 상반기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지난달부터 미국, 유럽 등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며 상반기 국제 여객 수요 회복은 어렵기 때문이다.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3월 4주차 기준으로 전 세계 181개국의 한국발 입국금지·제한조치에 따라 국제선 여객은 96% 감소했고, 국내선 여객은 60%까지 하락했다. 국적사 여객기 374대 중 324대(86.6%)는 노선에 투입되지 못하고 있다.

#대한항공 #휴직 #코로나19 #경영악화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