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제약사와 코로나19 치료후보물질 위탁생산계약계약금액 4400억-상장 이후 단일공시 기준 최대 수주 금액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0일 미국 비어(Vir) 바이오테크놀로지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후보물질에 대한 위탁생산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3억6000만달러, 우리돈 4400억원 규모로 삼성바이오 측이 2016년 상장한 이후 단일공시 기준으로는 가장 큰 금액이다. 위탁생산 확정의향서를 체결한 것으로, 개발여부와 상관없이 계약금은 받는다. 올해 기술이전을 시작해 내년부터 3공장에서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번에 계약한 비어사의 후보물질은 코로나19 중화항체(SARS-CoV-2 mAb)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데 효과를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어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감염성 질환 예방ㆍ치료제 개발 전문 생명과학기업으로, 같은 코로나 계열로 꼽히는 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완치환자의 항체를 분리해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단일 클론 항체를 개발하고 있다.

비어사의 코로나19 치료물질은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향후 효능이 입증될 경우 곧바로 대량공급이 가능하도록 대규모 생산역량을 갖춘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일찌감치 위탁생산계약을 맺었다. 이 회사의 조지 스캥고스 최고경영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치료제 수요가 느는 상황에서 대량생산 설비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개발중인 치료제가 임상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과가 입증되면 바로 대형 생산에 돌입하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우리 회사의 생산ㆍ공급안정성을 인정받아 중화항체 기술로 치료의 길을 열고 잇는 비어사의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첨단 생산시설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 세계 환자가 빠르고 안정적으로 치료제를 공급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위탁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사와 계약금액 약 4400억원(3.6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치료제 위탁생산 확정의향서(Binding LOI)를 체결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