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 나스닥 상장 '바이오엔텍' 매각 통해 약 2200만 달러 수익

[테크홀릭] 미래에셋은 16일 나스닥 상장사인 바이오엔텍(BioNTech) 매각을 통해 약 2200만 달러(약 27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은 지난해 7월 메신저RNA(mRNA) 기반 치료제 후보물질을 보유한 바이오엔텍에 총 15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바이오엔텍은 미래에셋의 투자 이후 석달 만에 미국 나스닥 시장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됐으며 미래에셋은 의무보호예수 기간이 만료되는 이번 달에 약 2.5배 수준의 차익을 실현하게 됐다.

바이오엔텍은 2008년 독일 마인츠에서 설립된 이후 mRNA 기반 플랫폼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현재 암, 감염성 질환, 희귀 질환 등 다양한 질환군에서 로슈, 릴리, 사노피, 젠맙, 화이자 등 글로벌 기업들과 기술제휴를 통해 치료제를 개발 하고 있다.

회사는 나스닥에 상장한 이후 네온테라퓨틱스(Neon therapeutics)를 6700만 달러에 인수하며 세포치료제 개발 분야를 강화했으며 지난달 중국의 푸싱제약, 화이자와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mRNA 백신을 공동 연구하기로 하고 이달 말 첫 환자 투약을 계획 중이다.

이번 투자는 미래에셋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소싱된 딜을 미래에셋캐피탈이 운용하는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 및 미래에셋 해외 계열사들이 공동투자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이번 수익실현은 2018년 6월 결성된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의 첫 번째 투자 회수 건이다.

그동안 미래에셋이 해외에 투자한 자산들이 투자 성과를 창출하기 시작했으며 실제로 2017년 약 3600억 원에 인수한 독일 T8빌딩은 2년 반 만에 1700억 원 가량의 차익을 실현했다. 또 퀼른 종합청사, 시카고 빌딩도 매각을 통해 차익을 실현 중이다.

미래에셋은 세계 각국의 핵심 우량자산에 투자하고 있으며 다양한 수익 자산의 회수를 통해 선순환 구조를 완성할 예정이다.

#미래에셋 #바이오엔텍 #매각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