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리니지M,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매직 마스터’와 ‘마법 관통’ 추가 업데이트‘다크엘프’와 ‘총사’의 디버프 스킬을 강화하고 생존력을 높여 대인 전투력 상향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M’이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은 리니지M의 대표 클래스(class,  직업)인 ‘마법사’를 대폭 개선한 업데이트다. 마법사 클래스 이용자는 오늘(22일)부터 신규 스킬(skill, 기술)과 새로운 능력치를 사용할 수 있다.

엔씨(NC)는 강력한 신규 스킬 ‘매직 마스터’를 추가했다. 이용자가 ‘매직 마스터’를 사용하면 일정 시간동안 기본 지팡이 공격이 마법 공격으로 바뀐다.  다른 마법의 쿨타임(재사용 시간)이 감소하고 ‘슬로우’, ‘이뮨 투 함’ ‘캔슬레이션’ 마법을 광역으로 사용할 수 있는 효과도 얻는다. ▲힐을 받을 수 없는 상태에서도 치료가 가능한 ‘풀 힐’ ▲다른 이용자를 약한 변신 카드로 바꾸는 ‘쉐이프 체인지’ 등의 스킬도 새롭게 선보였다.

마법사 클래스 사용 아이템에 ‘마법 관통’ 능력치가 등장한다. ‘마법 관통’은 마법 무효화 스킬인 ‘카운터 매직’을 무시해 마법을 적중시키는 확률을 높인다.

‘다크엘프’와 ‘총사’ 클래스도 업데이트됐다. ‘다크엘프’는 근거리 회피를 극대화하고 디버프(약화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언케니 닷지(데스티니)’, ‘쉐도우 슬로우’ 등의 스킬을 개선했다. ‘총사’는 대인 전투 영향력을 높일 수 있도록 ‘마법탄: 캔슬레이션’, ‘데스 스나이핑’ 등의 스킬을 업데이트했다. 75레벨 이상의 캐릭터를 보유한 이용자는 오는 5월 6일까지 기존 경험치를 보존한 채 클래스를 ‘다크엘프’ 또는 ‘총사’로 변경할 수 있는 ‘클래스 체인지’에 참여할 수 있다.

엔씨(NC)는 리니지M의 최고 사냥터인 ‘오만의 탑’ 정상을 열었다. 정상에는 ‘오만의 탑’ 모든 층의 보스 몬스터가 일반 몬스터로 등장한다. 이용자는 몬스터를 처치해 ‘오만의 탑 정상 지배 주문서’, 신규 전설급 아이템 ‘사신의 벨트’, 컬렉션 아이템 ‘사신의 인장’ 등을 얻을 수 있다.

리니지M 이용자는 업데이트를 기념한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오는 5월 13일까지 지난 이벤트에서 획득한 ‘오만의 탑 정상의 증표(이벤트)’로 아이템 상자와 소모품을 만들 수 있다. 아이템 상자를 열면 최대 영웅 등급의 팔찌를 얻는다. 대표 사냥터인 ‘상아탑’은 오는 5월 6일까지 하루 3시간 이용 가능하다. 35일 출석 시 ‘미스터리 마법인형 카드(희귀)’를 획득할 수 있는 출석 이벤트도 시작한다.

업데이트와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리니지M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M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 #업데이트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M’이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사진=엔씨소프트)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