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1.5%대 금리의 해외 ABS 발행 성공

[테크홀릭] 업계 1위 신한카드가 자금조달이 어려운 금융환경에도 불구하고 1.5%대의 낮은 금리로 대규모 해외 ABS 발행을 이끌어냈다.

ABS(Asset-Backed Securitization, 자산유동화증권)는 카드매출채권을 담보로 유동화 사채를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차입방법으로 발행사의 경우 유동성을 얻고 투자자는 실물자산이 담보된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미화 4억불(한화 약 4872억원) 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해외 ABS 발행은 평균만기 3년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으며 해외 보증보험사 및 은행 등의 지급 보증 없이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최고 등급인 ‘Aaa’ 등급을 받았다.

특히 주목할 점은 이번 ABS 발행은 업계 1위 카드사인 신한카드의 위상에 걸맞게 업계 최고 수준의 ABS 발행 조건을 유지함은 물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달러 유동성이 경색된 상황에서도 미화 4억불 상당의 ABS를 국내 조달 대비 약 20bp 낮은 1.5%대 금리로 발행해 조달 비용을 크게 절감했다는 것이다.

신한카드는 이번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코로나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 경색이 지속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높은 대외 신인도와 자산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미화 4억불 상당의 ABS를 성공적으로 발행함으로써 조달 비용을 절감하고 여신전문금융사채권(여전채) 시장 경색국면에서 카드채 발행 부담을 크게 경감시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자산유동화증권 #ABS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