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업계최초 비대면고객 자산 11조 돌파유튜브 '삼성증권 Live'에 사전신청자만 3천명 몰려-초보자 위한 다양한 언택트 서비스의 입소문 효과도 톡톡

[테크홀릭] 삼성증권의 비대면고객 자산이 올 들어서만 4조원 추가 유입되며 11조원을 넘어섰다.

비대면고객의 자산이 11조원을 넘어선 것은 삼성증권이 업계최초이다.

2019년 비대면고객을 통해 유입된 자산이 3조원 정도였음을 감안하면 4개월 남짓한 기간에 예탁자산이 작년 한해의 1.3배나 증가한 것으로, 동학개미운동으로 상징되는 개인의 머니무브 현상을 실감케 하는 수치다.

특히, 올들어 유입된 비대면고객 중 1억 이상 자산을 투자한 고액자산가도 10,003명으로 1만명을 넘겼고, 이들의 예탁자산은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고객들의 특성을 분석해 보면, 비대면서비스가 처음 시작됐던 2016년 14%에 불과했던 50~60대 투자자들의 비율이 올해는 26%까지 증가해 젊은 층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비대면서비스가 전 계층으로 확산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비대면고객은 국내주식만 투자할 것 같다는 편견과 달리 해외주식, 펀드, ELS 등 다양한 자산에 복합투자한 고객도 14%에 달했다.

2016년 비대면고객 중 복합투자 비율이 5%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비대면거래가 단순한 온라인 주식 매매를 넘어 디지털자산관리로 진화하고 있는 현상도 감지되는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증권 권용수 디지털채널본부장은 "기존 비대면고객이 거래만 디지털채널을 활용하는 성향이 강했다면, 최근 급증한 비대면고객의 경우 거래 뿐 아니라 기초적인 투자이론학습, 최신 투자정보습득, 포트폴리오 설계 등 자산관리전반을 디지털채널에서 진행하려는 특성이 강하다"고 말하고, "이런 특성에 맞추기 위해 다양한 언택트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한 점도 비대면고객 증가에 크게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삼성증권은 지난 17일부터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초보 투자자를 뜻하는 주린이 고객들을 위한 동영상교육서비스 '어서와~ 증권은 처음이지?'시리즈 11편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중 양방향 소통방식으로 진행되는‘삼성증권 Live’에는 평균 3천여명의 고객들이 사전참가신청을 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모으고 있다.

단순히 동영상 설명을 듣는데 그치지 않고 채팅을 통해 삼성증권의 애널리스트들과 실시간으로 질의응답이 가능한 점 때문에 초보자부터 베테랑투자자까지 폭넓은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아직 디지털 채널 이용이 서툰 비대면고객들을 위해 지점방문 없이도 자산관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5년 이상의 고객상담 경력이 있는 전담 PB들로 구성된 디지털상담팀을 운영한 점도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삼성증권 #비대면 #자산

삼성증권의 비대면고객 자산이 올 들어서만 4조원 추가 유입되며 11조원을 넘어섰다.(사진=삼성증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