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텔레콤, 본인인증 앱 패스 기반 자동차 시세 조회·매매 서비스 ‘패스 자동차’ 출시간편 본인인증 통해 허위매물 등록 막고, 판매자와 구매자 신뢰 증진에도 기여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자사 고객들이 본인인증 앱 ‘패스(PASS)’를 통해 중고차 시세 조회 및 매매까지 할 수 있는 ‘패스 자동차’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패스 자동차’는 본인 명의 휴대폰 1대에만 등록 및 사용이 가능한 ‘패스’ 앱의 보안성을 기반으로 안전한 중고 자동차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용 고객의 허위매물 등록을 원천 차단할 수 있고 중고차 판매자와 구매자가 상호 신뢰 기반의 비대면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패스 자동차’ 사용자는 최초 1회 본인의 차량번호와 연식 등을 입력해 자신의 차량을 자산으로 등록한 뒤 ‘시세 조회’, ‘내차팔기’, ‘내차사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시세 조회’는 주행거리, 사진, 사고 유무 등 자신의 차량 정보를 최대 3대까지 등록해 보유차종의 중고시세를 조회하고 시세 변동 내역을 앱 푸시 방식으로 받아볼 수 있다.

‘내차팔기’는 고객 차량 구입을 희망하는 딜러들의 입찰 내역을 확인해 원하는 딜러를 선택할 수 있고 ‘내차사기’를 통해 원하는 차종 또는 구매 예산 기반의 최적 매물을 선택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B2B 중고차량 거래플랫폼 ‘카매니저’,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과의 협업을 통해 최근 6년 동안 거래 완료된 중고차 매물 시세를 빅데이터로 분석한 AI 모델을 ‘패스 자동차’에 적용했다. 이 AI 모델은 고객이 입력한 차량 색상, 사고 여부 등의 정보를 기반으로 견적을 산출하며 실제 매매 가격과의 오차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SK텔레콤은 기존에 ‘패스’ 앱을 통해 제공하던 금융자산 및 부동산 조회 기능에 이어 이번 ‘패스 자동차’를 출시, 앱 하나로 개인의 자산을 전반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가고 있다.

또한 2019년 4월 출시한 사설 인증 서비스 ‘패스 인증서’, 상반기 내에 경찰청·통신 3사가 함께 선보일 예정인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등을 통해 5G와 AI시대를 위한 혁신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은 “간편하고 안전한 본인인증 앱 ‘패스’를 기반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테크핀(TechFin) 분야의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본인인증 #앱 #패스 #중고차 #시세조회 #패스자동차

SK텔레콤은 자사 고객들이 본인인증 앱 ‘패스(PASS)’를 통해 중고차 시세조회 및 매매까지 할 수 있는 ‘패스 자동차’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사진=SK텔레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