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홍남기 부총리, "기업투자 걸림돌 되는 규제 일시적 적용 유예""코로나19 대응 모멘텀 변화-경제 정상화 노력 필요"

[테크홀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고 "5월은 경제 위기에 대응해 하반기를 이끌어갈 큰 그림이 그려지는 가장 중요한 달"이라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3차 추가경정 예산안, 한국판 뉴딜 방안 등이 계획대로 6월 초 발표될 수 있도록 향후 2주간 속도감 있게 마무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된 것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모멘텀이 변화됐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경제 중대본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피해 극복을 넘어 경제 회복까지 위기 대응과 대책이 보다 치밀하고 촘촘하게 이뤄지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된 만큼 방역 활동과 경제 활동이 조화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한 개인 방역 속에 경제활동 정상화에 대한 각별한 인식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수 활성화와 소비 진작,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위한 특별 대책이 필요하고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경제 위기 극복은 재정·세제·금융지원도 중요하지만, 기업 투자와 가계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규제 완화 등 정책 대안을 창의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주문하면서 이를 위해 "기업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일시적으로 적용 유예하는 등 적극적인 아이디어 발굴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 밖에도 홍 부총리는 실·국 주요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재정전략회의 준비, 2020년 세제 개편안 마련, 2021년도 예산안 편성 등 실·국 현안들을 챙기는데도 결코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업투자 #규제 #일시적용 #유예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월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기재부)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