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정의선 단독회동-차세대 배터리 개발 논의삼성, 배터리 혁신 기술 개발-전기차 키우는 현대차와 공통 관심사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13일 오전 충남 천안에서 만났다. 이 부회장이 삼성SDI 배터리 공장에 정 수석부회장을 초청해 삼성SDI공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번 회동은 미래 신성장 사업 전기차 분야의 핵심인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신기술 현황 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다. 논의할 주요 주제는 차세대 전기차용 전지인 '전고체 배터리(All-Solid-State Battery)'다.

삼성은 최근 전고체 배터리 관련 핵심 기술을 개발했고, 현대차는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를 확대하고 있어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가 두 기업의 공통 관심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고체 배터리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의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차세대 기술이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폭발 가능성, 크기, 수명 등에서 단점이 있는데 전고체 배터리는 이를 보완해서 안전성과 용량을 높인다.

배터리 업계에서 전고체 배터리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이 한창인 가운데, 삼성이 최근 전고체 배터리 혁신 기술을 발표해 세계적 관심을 받았다.

정의선 부회장 등 현대차 경영진은 삼성그룹의 배터리 사업을 하는 삼성SDI와 핵심 기술을 연구한 삼성종합기술원 측으로부터 전고체 배터리 개발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들을 것으로 전해졌다.

전기차는 '한국판 뉴딜'로 정부가 육성하는 사업인 데다, 현대차가 전기차 시대 전환에 맞춰 전기차 사업을 강화하고 있어 전고체 배터리 기술이 삼성·현대차 두 그룹의 상호 관심사가 된 것이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는 세계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두 기업이 당장 MOU체결 등을 할 가능성은 낮지만 향후 전기차 배터리 관련 파트너십을 위한 첫 의미있는 공식적인 자리가 될 것으로 분석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며 "이번 방문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신기술 현황 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정의선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이재용(왼쪽) 삼성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재계 신년인사회에서 악수하는 모습.(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