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한항공, 1조원 유상증자 추진-한진칼 참여방식 주목총 2조여원 자금 확보 목표

[테크홀릭]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불거진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1조원 상당의 유상증자 추진에 나선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3일 오전 서울 서소문 사옥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약 3시간에 걸쳐 이사회를 진행하고 유상증자 규모와 방식을 의결했다. 유상증자의 시점은 올 하반기,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나선 것은 정부의 긴급 자금을 지원받기 위한 자구 노력 차원이다. 지난달 24일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은 대한항공에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 유상증자가 성공리에 진행되면 2조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대한항공이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유상증자에 나서면 최대주주 한진칼도 보유 지분율대로 참여하게 된다. 한진칼은 대한항공의 지분 29.96%를 보유하고 있으며, 유상증자 규모가 1조원 수준이면 한진칼은 3000억원 가량을 투입해야 한다. 한진칼도 14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안을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진칼이 별도의 자금조달 없이는 유상증자 참여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이어진다. 지난해 말 기준 한진칼이 보유하고 있는 별도기준 현금 및 현금성자산 규모는 523억원이고, 단기금융상품까지 포함하면 1892억원이다.

이에 따라 한진칼이 지분,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방안을 타진할 것이란 전망이 이어진다. 현재 한진칼은 ▲대한항공(보통주 기준 29.96%) ▲㈜한진(23.62%) ▲진에어(60%) ▲정석기업(48.27%) ▲한진관광(100%) ▲칼호텔네트워크(100%) ▲제동레저(100%) 등 계열사의 지분을 갖고 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기내식, 항공정비(MRO) 사업부 매각 등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이사회 #유상증자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