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농심, '짜파구리' 효과에 '어닝서프라이즈' 1분기 영업익 2배 뛰었다'짜파구리' 붐 이어 코로나19에 라면·스낵 수요 급증

[테크홀릭] 농심이 코로나19와 '짜파구리' 효과에 힘입어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어닝서프라이'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00억원대에서 올해 630억원대로 두 배 이상 뛰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67% 이상 치솟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스낵·라면 수요가 급증했고 오스카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에 등장했던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세계적인 인기를 끈 점도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6877억원, 영업이익 636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8%, 영업이익은 101.1% 성장했다. 당기순이익도 488억원을 달성해 67.7% 껑충 올랐다.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지면서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지에서 라면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재택 근무·개학 연기 등이 확산하면서 온라인 매출이 급증했다. 이 결과 농심의 1분기 매출은 국내법인 기준 14.2%, 해외법인 기준 25.9%씩 증가했다.

농심은 이번 실적이 '일시적인 특수'라고 판단하고 기존 '해외시장 진출 확대' 전략을 유지하기로 했다.

농심 관계자는 "2분기 들어 유럽, 미국 등 해외 시장의 라면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이라며 "수출을 확대하고 해외법인을 중심으로 현지 시장 수요에 적극 대처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 #IR #어닝서프라이즈 #짜파구리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