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두산중공업, 연말까지 400여 명 휴업통보-2차 명퇴 100여명명예퇴직 신청 결과에 따라 규모와 기간 등 확정할 듯

[테크홀릭] 두산그룹이 지난달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한 상황에서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에 이어 일부 인원에 대한 휴업에 돌입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이르면 이번주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돌입한다. 두산중공업은 2월에 진행된 1차 명예퇴직에 이어 11일부터 15일까지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월급을 지급하고 20년차 이상 직원에게 별도로 5000만원의 위로금을 준다는 조건으로 2차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사측이 예상한 인원보다 신청자 숫자가 적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휴업 대상 직원 규모와 기간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사용자의 귀책사유로 휴업하는 경우 휴업대상 직원에게 평균 임금의 70% 이상을 지급해야 한다. 적법한 경우 회사가 경영상 이유로 내릴 수 있는 조치로, 노조 동의 여부와 관계없이 시행이 가능하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1분기 3714억원의 순손실을 내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적자전환했다. 별도기준 영업손실은 592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473억원) 대비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6.23% 증가한 9248억원을 기록했으나, 당기순손실은 3012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앞서 두산그룹은 지난달 27일 자산 매각과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오너가(家) 사재 출연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자구안 세부 내용이나 일정 등은 확정되지 있지만 인력 구조조정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 측은 "휴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명예퇴직 신청 결과를 본 후 결정할 예정"이라며 "확정되면 공시를 통해 알릴 것이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휴업 #명예퇴직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