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이재용 부회장 "미래 위한 투자"-평택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5G·HPC·AI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더욱 가속화할 핵심 기지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기반 최첨단 제품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EUV 전용 화성 'V1 라인' 가동에 이어 평택까지 파운드리 라인을 구축하며 모바일,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AI 등 다양한 분야로 초미세 공정 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투자는 삼성전자가 작년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 관련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평택 EUV 파운드리 라인 공사 착수를 재가하며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등에게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투자를 멈춰서는 안된다"며 최근 코로나19와 미중 무역분쟁 재개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 속에서 자신감을 경영진과 실무진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달 평택 파운드리 라인 공사에 착수했으며,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4월  '반도체 비전 2030'을 선포한 바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사업을 강화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연구개발과 생산시설을 확충하는데 총 133조원을 투자하면서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전문인력 직접 채용 규모도 1만5000명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화성 S3 라인에서 업계 최초로 EUV 기반 7나노 양산을 시작한 이후, 2020년 V1 라인을 통해 초미세 공정 생산 규모를 지속 확대해 왔다. 여기에 2021년 평택 라인이 가동되면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의 생산 규모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한 5나노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정은승 사장은 "5나노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5G, HPC, AI, 네트워크 등 신규 응용처 확산에 따라 초미세 공정 중심의 성장이 예상되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모바일 칩을 필두로 하이엔드 모바일 및 신규 응용처로 첨단 EUV 공정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EUV #평택 #파운드리 #생산라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항공 사진(사진=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