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두산중공업, 휴업 강행-사원·대리 등 30대 직원까지 약 350명 휴업통보노조, 회사의 휴업 강행에 반발 거리로 나서

[테크홀릭] 두산중공업이 21일부터 전 부문에 걸쳐서 업무 부하를 고려해 결정, 30대 젊은 직원도 포함 약 350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갔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휴업 대상자를 약 400명으로 잡았으나 이후에 명예퇴직 신청자가 늘어나 휴업 규모가 350여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휴업 대상자들은 연말까지 약 7개월간 일을 하지 않으며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두산중공업 2차 명예퇴직에는 당초 100여명이 신청했으며 앞서 1차 명예퇴직에서는 만 45세 이상 650명이 회사를 떠났다. 2차 명퇴 신청자 중에는 입사 6∼7년 차인 20대 전문직종 4명도 휴업 대상자로 선정되자 명예퇴직을 신청 했다.

이처럼 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을 강행하자 이날 노동조합은 이번 휴업이 일방적이라며 거리로 나섰다.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 노동자 200여명은 "사측이 노사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대상자를 정하고 휴업을 강행한 것은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모여 생존권 사수를 외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내주 고용노동부 세종청사를 찾아 두산중공업의 휴업 강행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항의서를 전달하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 신청을 할 방침이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휴업 #명예퇴직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