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 통증 개선 신제품 ‘제놀 롱 플라스타’ 출시기존 제품 대비 길어진 길이-굴곡진 관절 부위에 사용성 증대

[테크홀릭]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신제품 ‘제놀 롱 플라스타’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제놀 롱 플라스타’는 관절염과 근육통, 팔꿈치 통증 등의 증상 개선을 돕는 파스(플라스타) 제품으로, 기존 제품 시리즈보다 40% 길어진 제형 때문에 손∙발목, 무릎 등 넓고 굴곡진 관절 부위 어디든 편리하게 부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인 ‘디클로페낙나트륨’ 성분을 함유하여 24시간 동안 효과가 지속되며, 고함량 멘톨 성분을 첨가제로 사용해 냉감을 극대화하고 약물의 피부 투과율이 높다는 점도 이번 출시된 신제품의 장점이다.

김도균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이 제품은 움직임이 많은 관절 부위에 붙이기 편리하여 활동성이 높은 소비자의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의 제놀 시리즈는 이번 ‘제놀 롱 플라스타’ 출시에 따라 제품군이 12종으로 늘어났다.

한편, ‘제놀 롱 플라스타’는 파우치당 포장 단위를 7매로 구성하여 일주일 간 연속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전국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GC녹십자 #제놀 #파스

GC녹십자는 신제품 ‘제놀 롱 플라스타’를 출시했다.(사진=GC녹십자)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