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윤종원 기업은행장, 8일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만난다투자자들의 의견을 청취

[테크홀릭] IBK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투자 피해자 대표단이  지난 1일 요구한 윤종원 기업은행장과의 면담을 오는 8일 진행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면담은 투자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은행 측은 전했다.

윤 행장은 "그동안 전무이사를 중심으로 '투자상품 전행 대응 TFT'를 운영해 왔지만, 이달 예정된 이사회 이전에 투자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도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면담 요청에 응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 상당을 판매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환매 중단이 이뤄졌다. 현재 각 펀드 당 695억원, 219억원이 환매 지연된 상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금융소비자 권익 강화를 위해 지난 5월 금융소비자보호그룹을 분리 독립하는 등 전행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투자 상품의 환매 지연에 따른 고객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윤종원 #투자자 #면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IBK기업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