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홍남기 “노사정 대표자 회의 대타협”-민노총 "해고 금지" 요청코로나 위기 따른 현안 및 일자리 등 폭넓은 대화

[테크홀릭]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고용 대란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가 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을 한 건 2018년 12월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이번 면담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발족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해당 정책을 총괄하는 홍 부총리와의 면담 필요성에 따라 민주노총이 제안하고 홍 부총리가 응하면서 이뤄졌다.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양측은 당초 예정된 시간을 넘겨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노동 현안과 일자리 문제 등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코로나19 위기 상황 대응을 위해 노사가 힘을 합쳐 지난달 20일 발족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큰 틀의 대타협을 타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드러난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며 "이를 위해 노동자에 대한 해고금지, 부의 재분배,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 등 사회안전망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간접고용, 특수고용노동자(특고) 등 전체 노동자의 고용유지와 생계소득 보장 담보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 부총리는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고용유지를 위한 민주노총의 역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정부 또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고용유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 투입과 함께 각종 정책을 촘촘히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총 594조원의 직·간접 지원대책, 3차 추경안 및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형 뉴딜 등 정부의 노력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후에도 필요하면 민주노총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는 뜻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일자리 정책에서 양도 중요하지만 질도 중요하다"면서 기존 81만개 양질의 일자리 정책 기조를 계속 추진할 것과 40조원 기간산업지원금 지원 기준 및 현황을 공유할 것을 요구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홍남기 #민주노총 #코로나19 #고용

홍남기(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