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주주가치 제고' 위한 1300만 자사주 소각 완료"주가 자사주 매입 완료까지 70% 이상 올라"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3월 공시한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절차를 최근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가 지난 3월23일부터 6월4일까지 취득한 자사주는 모두 1300만주로, 이는 보통주 유통주식수의 약 2.4%(1분기 기준)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를 위해 약 680억원을 투입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8일 취득 주식에 대한 소각을 진행했으며, 9일 등기 절차를 완료했다. 거래소 변경 상장 예정일은 오는 18일이다. 소각 완료 후 보통주 상장 주식수는 6억5831만6408주에서 6억4531만6408주로 줄어든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주식 가치를 높여 주주를 보호하기 위해 진행된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기업의 자사주 매입과 소각은 유통되는 주식수가 줄어들어 일반적으로 주가 흐름이 개선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미래에셋대우 주가는 지난 자사주 매입 시작 이후 완료시까지 약 70% 이상 오르며 증권업종 지수에 비해서도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약 1100억원 보통주 1600만주 규모의 자사주를 추가 매입 중이다. 9월7일까지 3개월 이내에 장내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주주가치제고 #자사주 #소각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