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증권업계 최초 개인형 IRP 적립금 2조원 돌파5개월여 만에 4311억원 증가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23일 개인형 퇴직연금(IRP) 적립금이 증권업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18일 기준 미래에셋대우의 개인형 IRP 적립금은 2조19억원으로 5개월여 만에 약 4311억원이 늘어나며 전년 말 대비 27.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미래에셋대우의 퇴직연금 적립금(DB·DC·IRP)은 10조9718억원으로 11조원 돌파를 앞두고 있으며, 개인연금을 포함한 전체 연금자산은 14조7709억원으로 15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개인형 IRP 적립금이 2조원을 돌파한 것은 증권업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차별화된 연금상품, 우수한 수익률, 컨설팅 전문성, 인프라 편의성 등이 적립금 증가의 이유라는 게 미래에셋의 설명이다.

김기영 미래에셋대우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영업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연금상품 공급과 수익률 관리가 어느때 보다 중요해졌다"면서 "전 직원이 자산배분 역량을 바탕으로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 구성과 정기적 상담을 통한 리밸런싱으로 안정적 수익 추구와 위험관리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분기말 기준 최근1년 IRP 실적배당 수익률에서 업권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 #개인형 #IRP #적립금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