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법원, 하나금융 함영주 부회장 DLF 중징계 효력정지 수용하나은행이 제기한 행정집행 정지신청도 인용

[테크홀릭]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는 지난 29일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의 중징계 행정처분 집행을 정지해 달라고 제기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또 박세걸 하나은행 전 WM사업단장,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낸 중징계 집행정지 신청건도 받아들였다.

앞서 금감원이 지난 1월31일 DLF 사태와 관련해 금융회사가 내부 통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명시한 '금융회사 지배구조법'을 들어 경영진이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며 함 부회장에 대해 중징계(문책경고) 조치를 내린데 대해 함 부회장은 지난 1일 중징계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중징계를 받으면 남은 임기는 마칠 수 있지만 연임을 못할 뿐만 아니라 향후 3년간 금융기관 취업도 할 수 없다.

법원은 일부 영업정지 6개월 및 과태료 부과로 중징계를 받은 하나은행이 제기한 행정집행 정지 신청도 함께 인용했다. 하나은행이 DLF 사태로 부과받은 과태료는 197억1000만원이다.

함 부회장과 함께 중징계 통보를 받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는 지난 3월 행정법원으로부터 중징계 집행정지 인용 판결을 받았다. 이에 금감원은 불복해 지난 3월25일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했다. 함 부회장 건에 대해서도 금감원은 항고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 #함영주 #DLF #중징계 #효력정지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사진=하나금융지주)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