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개미들의 무덤' FX마진거래 업무 중단사설 FX마진거래 투자 피해 증가-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

[테크홀릭] KB증권이 최근 사설 외환차익거래(FX마진거래)에 따른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늘어난 가운데 관련 업무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오는 8월 24일부터 FX마진거래 업무를 중단한다. 이후 KB증권에서는 FX마진거래를 위한 신규 계좌를 개설할 수 없으며, 올해 말까지 기존 계좌의 보유 잔고도 청산될 예정이다.

KB증권 관계자는 "투자 위험도 등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통해 고객 보호 차원에서 거래 업무를 중단하게 됐다"면서 "관련 거래 수요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장내 통화 선물 거래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외 파생상품인 FX마진거래는 최대 10배의 레버리지(차입투자)를 동원해 두 개의 통화를 동시에 사고팔며 환차익을 노리는 거래인데, 개인 투자자가 손실을 보는 경우가 많아 '개미들의 무덤'으로 불린다.

고위험·고수익 금융투자상품인 만큼 금융당국의 인가를 얻은 금융회사를 통해서만 투자할 수 있으며, 거래 단위당 1만달러(약 1천200만원)의 개시 증거금 등이 필요하다.

그러나 최근 불법 사설 거래업체들이 증거금에 부담을 느낀 개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사실상 도박에 가까운 초단기 소액 거래를 운영하면서 관련 투자 피해가 늘었다.

앞서 검찰은 전북 전주에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로 구속기소 된 최신종의 범행 배경으로 FX마진거래에 따른 금전 손실을 지목하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사설 FX마진거래에 대해 지난달 '소비자경보(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KB증권 #FX마진거래 #중단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