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베이션, 노벨상 수상자와 손잡고 배터리 사업 신모델 개발‘리튬메탈 배터리’ 구현 위해-지난해 노벨화학상 수상자 굿이너프 교수와 공동연구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노벨상 수상 당시 97세로 최고령 수상자로도 화제가 되기도 했던 리튬이온 배터리 시대를 연 인물로 평가받는 굿이너프 (98) 미국 텍사스대학교 교수와 손을 잡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차세대 배터리로 각광받고 있는 리튬 메탈 배터리를 구현하기 위한 고체 전해질 연구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리튬 메탈 배터리는 배터리의 4대 소재 중 하나인 음극재에 금속을 사용해 에너지 밀도를 크게 높이는 방식이다. 에너지 밀도는 1000Wh/L 이상으로 높아지고 배터리 부피는 줄어든다.

다만 덴트라이트 현상 해결이 리튬 메탈 배터리 제조에 앞선 과제로 지목된다. 배터리를 충전할 때 리튬이 음극 표면에 쌓이면서 나뭇가지 모양의 결정체가 생기는 현상이다.

덴트라이트 현상은 배터리 성능을 떨어트릴 뿐 아니라 뾰족하게 쌓이면서 양극과 음극이 만나지 못하도록 하는 분리막을 찢어 화재나 폭발을 유발한다.

이에 차세대 배터리를 만들기 위해 필수적으로 극복해야 할 문제 해결의 키로 SK이노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연구할 고체 전해질이 꼽힌다.

액체 상태인 전해질에서는 이온이 불균일하게 리튬금속과 접촉해 덴트라이트를 만들게 된다. 반면 고체 전해질에서는 이온의 움직임을 통제하기 쉬워 덴트라이트를 막을 수 있게 된다.

굿이너프 교수는 "SK이노베이션과 함께 차세대 배터리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준 SK이노 기술혁신연구원장은 "배터리 산업의 오늘을 만들어 준 굿이너프 교수와 혁신적인 차세데 리튬 메탈 배터리를 함께 개발하는 것은 SK이노 뿐 아니라 관련 산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한국의 유력 배터리 기업과 미국의 세계 최고 석학이 함께하는 만큼 배터리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 #차세대배터리 #굿이너프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존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 교수와 공동으로 차세대배터리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최근 98세 생일을 맞은 굿이너프 교수.(사진=SK이노베이션)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