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 반도체 사업장에 '코로나 검서소' 설치화성사업장-검체채취 가능, 삼성전자·상주협력사 직원 이용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국내 민간기업으로는 최초로 사내에 코로나19 진료와 검체채취까지 가능한 '코로나 검사소'를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3일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있는 화성캠퍼스에 코로나 검사소를 설치하고, 이날부터 임직원들과 상주협력사 직원들이 코로나19 진료와 검체채취를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대비해 화성캠퍼스에 코로나 검사소를 설치, 시범운영한 후 타사업장까지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화성캠퍼스 코로나 검사소는 컨테이너 2개동으로 진료동과 검체채취동을 분리해서 운영되며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는 국가 핵심산업인 반도체를 연구·생산하는 곳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생산피해가 발생할 경우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코로나19 상황은 향후 장기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삼성전자는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등과 협의해 검사소 구축비, 의료진, 운영인력 등을 회사에서 모두 부담하고 자체 코로나 검사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해당 코로나 검사소를 통해 임직원들과 상주협력사 직원들이 진료부터 검체채취까지 사내에서 할 수 있어, 검사판정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

또한 약 5만8000명이 근무하는 기흥, 화성캠퍼스의 임직원들이 자체 코로나 검사소를 통해 진료와 검체채취까지 진행하면 인근 지역의 병원, 지역보건소들은 그만큼 검사부담을 줄일 수 있어 지역 주민의 코로나 진료에 더욱 집중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장성대 삼성전자 환경안전센터 전무는 "사내 코로나 검사소 설치로 직원들이 불안 속에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며 "설치를 지원해준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엄격한 코로나 19 방역관리를 유지하고, 직원 건강과 반도체 생산시설 보호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코로나19 #검체채취 #진료 #화성캠퍼스 #선별진료소

삼성전자 화성 캠퍼스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사진=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