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금호산업, HDC현대산업개발에 아시아나매각 대면협의 촉구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협상건 '속도' 주문

[테크홀릭] 금호산업이 7일 HDC현대산업개발에 "이제 좀 만나서 협의하자"며 대면 협의를 재차 촉구했다. 최근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이 양측의 책임 공방 속에 지연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금호산업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현산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당사자인 금호산업과의 협상은 뒤로 한 채 일방적이며 사실관계가 잘못된 내용의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거래 종결을 위한 신뢰 있는 모습과 이를 위한 대면 협의를 거듭 요구했다.

금호산업은 "현산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인수 의지가 있다고 수차례 밝히면서도 대면 협의에는 응하지 않고, 보도자료나 공문을 통해 일방적 입장만을 전달하고 있어 인수의 진정성에 의심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러한 현산의 행위는 거래종결 절차를 지연시킬 뿐"이라며 "아시아나항공 거래종결이 지연되거나 계약이 파기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기 때문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거래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채권단도 현산 측에 대면 협상을 줄곧 요구해 왔다.

이에 HDC현산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면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며 진정성을 거론하는 것은 상식에 벗어난 것"이라며 "2조5천억원 규모의 대형 인수·합병(M&A)에서 거래의 정확성과 투명성을 위해 자료와 입장의 전달은 공식적인 문서로 이뤄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거래가 제때, 제대로 종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과 진정성 있는 협조를 해 왔다"며 "현산이 진정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거래 종결 의사가 있다면 더는 불필요한 공문발송이나 대언론 선전을 중단하고, 거래종결을 위한 대면 협상의 자리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금호산업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