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전, 저유가 덕에 2분기 영업익 8204억 흑자2개 분기 연속 흑자-연료비 연동제 도입하나

[테크홀릭] 한국전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력판매 수익은 부진했지만, 국제 연료 가격 하락으로 발전 자회사들의 연료비와 전력 구매비가 많이 줄어든 덕분에 2개 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지난 1분기에 깜짝 흑자를 낸 데 이어 2분기에도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냈으나 국제유가에 따라 매번 실적이 움직이는 만큼, 한전은 재무 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해 '합리적인 전기요금 체계 개편'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13일 한국전력 공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3천89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2분기 기준으로 흑자를 낸 것은 2017년(8천465억원) 이후 3년 만이다.

분기별 영업이익은 2017년 4분기 -1천294억원을 기록하며 4년 6개월 만에 적자로 전환한 이후 2018년과 2019년에도 전기판매량이 많은 3분기를 제외하면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다 올해 2개 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상반기 실적이 개선된 것은 저유가 기조가 이어진 덕분이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유가와 연동하는 연료비와 구매비를 아꼈다. 지난 4월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기준 월평균 유가는 배럴당 16달러대였고, 5월에는 28달러대, 6월에도 38달러대에 머물렀다.

한전은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한 발전 자회사와 민간 발전회사가 생산한 전력을 거래소를 통해 사들여 되파는 구조다. 연료비는 유연탄, LNG 등 연료 가격이 하락하면서 작년 상반기보다 1조4천억원 줄었다.

한전이 전력을 사들이는 도매가격 격인 전력시장가격(SMP)은 지난해 상반기 kWh당 98.6원에서 올해 상반기 78.2원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민간발전사로부터 구매한 전력량은 비슷했으나 구매 비용은 1조2천억원을 아낄 수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력판매량이 2.9% 하락해 전기판매수익은 2천억원 줄었지만 구매 비용 절감이 이를 상쇄하고도 남았다.

원전 이용률은 작년 상반기 79.3%에서 올해 상반기 77.6%로 소폭 하락했다.

한전은 이날 실적 발표 자료에서 이례적으로 "원전 이용률이 소폭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저유가로 인해 실적이 개선됐다"면서 "이는 한전 실적이 원전 이용률보다는 국제 연료 가격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간 소위 '탈원전'으로 인해 한전이 적자라는 비판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실제 전기요금은 수년째 묶여있다 보니 한전 실적은 저유가 시기에는 흑자를, 고유가 시기에는 적자를 반복하며 국제유가에 따라 움직인다. 한전은 지금과 같은 저유가 수준이 이어지면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전은 보다 근본적으로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기요금 체계 개편을 추진 중이다.

앞서 한전은 지난 6월 "코로나19 확산과 유가 변동성 확대 등 변화한 여건을 반영해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마련, 올해 하반기 중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정부 인허가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체계 개편의 핵심인 연료비 연동제다. 전기 생산에 쓰이는 연료 가격을 전기요금에 바로 반영하는 제도다.

연동제를 도입하면, 유가가 오를 때는 전기요금이 올라가고, 유가가 내려가면 요금이 인하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유지할 수 있다. 지금과 같은 저유가 시기에 도입하면 전기료는 내려간다. 소비자들도 유가를 예측하며 합리적인 전기소비를 할 수 있다.

정부도 연료비 연동제 도입 취지에는 공감한다. 정부는 2011년에도 연동제 도입을 추진했으나, 유가 상승기와 맞물려 도입을 미루다 2014년 결국 없던 일로 했다. 이번에도 섣불리 도입을 결정하기 힘든 처지다. 향후 전 세계 경기가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 살아나면 국제유가가 다시 올라 전기요금이 뛸 수도 있어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장기적으로는 그 방향(연료비 연동제 도입)이 맞는데 당장 시행할지는 아직 확신이 없다"고 말했다.

#한전 #IR #저유가 #연료비연동제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