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해외연구소, 번역 AI로 국제 경진대회 휩쓸어녹취 없이 음성을 텍스트로, 아시아 언어간 번역 연구서도 성과

[테크홀릭] 삼성전자 세트 부문 선행 연구개발(R&D) 조직인 삼성리서치 산하 폴란드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Poland)와 베이징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China-Beijing)가 글로벌 AI(인공지능)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4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선행 연구개발(R&D) 조직인 삼성리서치 산하 폴란드연구소와 베이징연구소는 지난달 '구술 언어 번역 국제워크숍(IWSLT)'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IWSLT는 올해 자연어 처리 분야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대회인 전산언어학협회(ACL) 콘퍼런스에 포함돼 권위를 인정받은 워크숍이다.

폴란드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Poland)는 이번 워크숍에서 영어로 된 테드 강연을 독일어로 번역하는 과제를 수행해 '오디오-텍스트 번역' 부문 1위에 올랐다.

IWSLT에 참가한 삼성리서치 폴란드연구소 팀(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연구소는 입력된 음성을 곧바로 번역하는 '엔드 투 엔드(E2E)' 시스템을 사용해 여러 단계를 거칠 때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줄였다.

삼성전자는 "E2E는 연구 기간도 3년에 불과하다"며 "폴란드연구소는 전통적 방식을 능가하는 성과를 내며 음성 번역 선두 주자로 떠올랐다"고 평가했다.

베이징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China-Beijing)는 일본어와 중국어 간 번역 능력을 평가하는 '오픈 도메인 번역' 부문에서 우승했다.

IWSLT에 참가한 삼성리서치 베이징연구소 팀(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연구소가 채택한 방식은 '상대적 위치 어텐션(Relative Position Attention)'으로, 중국어와 일본어 중 공동으로 사용되는 문자를 기반으로 정확도를 높인 게 특징이다.

이 밖에도 폴란드연구소는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가 지난달 개최한 DCASE 2020에 참가해 정상적인 샘플 사이에서 이례적인 소리를 감지하는 과제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에 앞서 베이징연구소도 지난 6월 컴퓨터 비전 분야 학회 CVPR 2020에서 3개 부문 2위를 차지했다.

삼성리서치는 전 세계 13개국에 15개의 연구소와 7개의 글로벌 AI 센터를 두고 있다.

#삼성전자 #해외연구소 #폴란드 #베이징 #AI #번역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