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투자 돕기 위해 'Weekly Pitch Day' 실시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은 26일 스타트업들의 원활한 투자유치를 돕기 위해 『Weekly Pitch Day』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Weekly Pitch Day』는 신한퓨처스랩의 육성 기업들에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IR 활동(investor relation)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만든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에 남다른 의지를 가지고 있는 조용병 회장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기획하게 됐다.

『Weekly Pitch Day』는 10월까지 매주 수요일에 진행되며, 행사에는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퓨처스펀드 및 다양한 벤처전문투자회사(VC)가 참여할 예정이다. 그리고 스타트업과 투자자들의 효율적인 매칭을 위해 S-Unicorn, 글로벌, 핀테크, 헬스케어, AI/빅데이터/블록체인, 유통 및 B2C, 디지털마케팅 등 사업분야를 7개로 나눠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원신한퓨처스 펀드를 통해 스타트업들이 기존의 일회성 투자유치에서 벗어나 창업 초기부터 유니콘 기업으로 까지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신한퓨처스랩 베트남, 인도네시아 소속 스타트업들을 위한 별도의 IR 행사를 마련해, 글로벌 현지 스타트업들의 투자 유치도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스타트업들이 어려워하는 IR 활동을 지원하고, 실질적인 투자유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Weekly Pitch Day』프로그램을 만들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스타트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 정책인 ‘신한 N.E.O 프로젝트’와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사업인 ‘신한 Triple-K 프로젝트’, 금융권 최초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 등을 통해 국가 新성장동력 발굴 및 新성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신한퓨처스랩’을 통해 현재까지 총 51개 기업에 약 308억의 직간접 투자를 진행했으며, 102억 규모의 원신한퓨처스펀드 2호를 조성하는 등 스타트업의 육성 및 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신한금융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투자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