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 전자계열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시작GSAT 상반기 이어 하반기도 온라인으로

[테크홀릭] 삼성이 7일 채용 공고를 내고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 돌입, 일자리 가뭄 상태에서 취업 준비생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계열사들은 이날 채용홈페이지에 공고를 내고 2020년 하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들어갔다.

삼성은 이날부터 14일까지 지원서를 접수받고, 10∼11월 중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11월경 면접을 치르고 12월에 최종 합격자 명단을 발표한다.

삼성은 올해 상반기 공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온라인으로 진행한 데 이어 하반기 공채에서도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치른다.

채용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예년 수준의 수천명 정도로 알려졌다.

삼성은 상반기 첫 온라인 시험에서 시험 응시자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용 신분증 가리개와 스마트폰 거치대, 영역별 문제 메모지 등 시험에 필요한 도구들을 담은 꾸러미(키트)를 제공했고, 응시자들은 지원 회사의 시험 날짜에 맞춰 응시 프로그램에 접속해 시험을 치렀다.

시험감독관이 온라인으로 시험을 위한 준비를 일일이 점검해 주고, 부정행위 방지 절차도 충분히 준비하는 등 성공적으로 시험을 마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 관계자는 "최악의 취업난 속에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반영해 하반기 공채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며 "대내외 불확실성과 코로나19 팬데믹 등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초 약속한 투자와 고용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은 2018년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신(新)산업 육성을 위해 3년간 총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의 신규 채용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뒤 매해 신입사원 공채를 포함한 고용에 나서고 있다.

삼성에 따르면 신규 채용 규모는 작년까지 목표치(약 4만명)의 80% 이상을 달성했으며 올해 말까지 목표치를 채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