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물산, 산업시설 유해물질 즉시 감지·실시간 대응 기술 개발안전사고 예방과 유해물질 관리기술 향상 등을 인정받아 환경부 녹색기술 선정

[테크홀릭]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이 화학물질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도료를 통해 유해물질 누출을 즉시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관련 산업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한 ‘산/알칼리 화학물질 누출 조기감지’ 기술은 화학물질과 접촉할 경우 화학반응을 일으켜 색이 변하는 유해물질 반응 도료를 통해 누출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도료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하였으며, 산/알칼리/중성 화학물질의 누출을 동시에 감지할 수 있다.

화학물질 시설물 표면에 유해물질 반응 도료를 바르면 화학물질이 누출될 경우 누출 부위의 표면 색상이 변하게 됨. 이러한 색상의 변화를 색변화 자동 인식 카메라가 감지하여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경보를 전달하고, 배기 시스템과 밸브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유해물질 누출사고가 발생하면 안전관리자가 확인하는데 시간이 소요되어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커졌다면, 이번 시스템의 개발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대용량 화학물질을 다루는 사업장과 작업자 접근이 어려운 위혐 지역을 관리할 때 효과적이다.

이번 유해물질 조기감지 기술은 인명사고 등의 사전 예방 효과와
유해물질 관리 기술 향상 등을 인정받아 환경부에서 인정하는 녹색기술로 선정되었음. 녹색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공공공사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시 2점 가점이 주어진다.

또한 도료에 전도성 물질을 혼합하여 누출여부를 전기신호로 판별하는 기술을 특허 출원 신청하였으며, 지속적으로 화학물질 누출사고에 대한 사고 방지기술과 피해 최소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감지 기술 개발을 통해 유해물질 누출 시 생명과 관련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설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다.

#삼성물산 #화학물질 #유해물질 #누출 #감지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화학물질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도료를 통해 유해물질 누출을 즉시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관련 산업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사진=삼성물산)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